문화유산도시 전주 알려 계간지통해 전세계 소개
문화유산도시 전주 알려 계간지통해 전세계 소개
  • 김낙현
  • 승인 2018.07.0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형문화유산의 도시 전주가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에서 발간하는 계간지 ‘꾸리에’(ICH Courier)를 통해 전 세계에 소개됐다.

국립무형유산원 내에 자리하고 있는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48개 유네스코 회원국들과 함께 위기에 처한 아태 지역의 전통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

이 곳은 무형유산의 기록과 보존 및 활용, 국내 외 네트워크 구축, 무형유산의 인식 제고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아태무형유산센터에서 발행하는 ‘꾸리에’는 아태 지역의 무형문화유산과 관련된 정보와 뉴스를 전달하기 위해 2009년부터 발행한 계간지로, 이후 구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유네스코 파리 본부를 포함해 전 세계 약 90여 개국에 배포되고 있다.

이번 2018 여름호로 발행된 ‘꾸리에’(제35호, 6월 21일 발행)는 총 4쪽에 걸쳐 ‘무형문화유산과 도시재생’이라는 주제로 대한민국 ‘전주’를 소개했다.

전주의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무형문화유산, 그리고 이런 무형자원을 바탕으로 구도심 한옥마을을 훌륭하게 재생시킨 사례를 알렸다.

특히 ‘꾸리에’는 전주가 한옥 보존과 신축 지원, 전통문화 프로그램 개발, 문화관광 서비스 등 전통문화 콘텐츠로 구도심을 살리고, 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아오는 대한민국의 명소로 거듭났다고 설명하면서, 전주시가 전통을 현대에 잘 계승하고 있고 무엇보다 시민들이 일상에서 전통문화를 즐기는 도시라고 게재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