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안내-'외로워서 배고픈 사람들의 식탁'
신간안내-'외로워서 배고픈 사람들의 식탁'
  • 박은
  • 승인 2018.07.1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식의 나라 프랑스에서 자기 인생의 절반을 산 이방인이 들려줄 수 있는 최적의 이야기이자 최선의 이야기 ‘외로워서 배고픈 사람들의 식탁’.

프랑스에서 18년간 살았고, 프랑스인과 결혼했으며, 7년간 MBC 파리지사 국제 뉴스팀에 근무했던 곽미성이 자국민과 이방인, 수용과 혐오, 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때우는 끼니와 고급 레스토랑에서의 미식, 그 경계선이 그어지는 공간이자 그 경계선을 지우고자 하는 장소로서 식탁들을 그린 책이다.

이방인 여성으로서 저자는 프랑스 미식문화의 정점이라고 여겨지는 미슐랭과 이를 둘러싼 문제들에 민감했고, 이슬람교도 학생들을 위한 급식 메뉴가 공급 중단된다는 뉴스를 가볍게 넘길 수 없었다.

낯선 나라에 혼자 떨어져 사는 일은 쉽지 않았지만, 말이 통하지 않아 자기 세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방인에게 이국의 음식은 가장 쉽고 친절한 외국어였다.

저자가 먹는 풍경에 주목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처럼 이방인이기에 더 생생하게 감각할 수 있었던 서른 개 식탁의 현장 속에서 자국민과 이방인, 수용과 혐오, 끼니와 미식문화의 경계를 마주하게 된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