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고혈압약 사태 등 식약처는 뒷북처" 질타
김광수 "고혈압약 사태 등 식약처는 뒷북처" 질타
  • 김일현
  • 승인 2018.07.1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 전주갑)이 살충제 계란, 유해성 생리대에 이어 발암물질 고혈압약 사태에 이르기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매번 뒷북대응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지난 13일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발암물질 고혈압약 사태와 관련,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오락가락 행정 처리는 이번 발암의심물질 함유 고혈압치료제 사태에서도 여지없이 나타났다”며 “식약처는 뒷북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특히 “살충제 계란 논란부터 유해성 생리대 논란 그리고 이번 고혈압약 사태에 이르기까지 올바른 대응 매뉴얼 부재와 앞뒤가 맞지 않는 대처로 식약처는 국민들의 혼란과 불안을 확산시키려고 앞장서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식약처는 유럽의약품안정청의 발암물질 고혈압치료제 회수 발표에 따라 지난 7일 82개사 총 219개 제품 판매, 제조 중지를 내렸지만, 이틀 후 46개 업체 104개 품목에 대해 판매금지 조치를 해제하는 것으로 변경했었다.

김 의원은 “되풀이되는 국민안전 위협에 매번 사후약방문식 대처로만 일관하는 식약처는 뒷북처의 오명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정부의 미흡하고 안일한 대처로 인한 피해는 결국 국민들의 몫으로 돌아가는 만큼 식약처는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신속한 대처와 피해 최소화에 적극 나서라”고 강조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