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중고 권한 이양, 교육자치 실현할 것"
"유초중고 권한 이양, 교육자치 실현할 것"
  • 조석창
  • 승인 2018.07.1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바뀌어 교육개혁 최적시기
교육자치 시도별 실정에 운영

“교육자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 이 중심엔 교육부에 있는 유초중고 권한을 시도교육감으로 이양하는 것이다. 단위학교 자율성도 강화해야 한다. 그동안 교육과정 모든 것을 관할하던 교육부에서 이제는 교사의 손으로 넘겨야 교육자치 실현이 된다.”

지난 13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신임 회장으로 선임된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교사와 학생, 직원, 학부모를 주체로 학교실정에 맞는 학교운영에 나서는 게 진정한 교육자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회장 선출 당시 교육부 간부들에게 아이들을 살리는 교육으로 가자고 강조했다. 그동안 아이들은 많은 고생을 했다”며 “아이들을 살리기 위해선 우리의 기득권을 다 내려놓자고 발언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교육개혁은 이번이 마지막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이루지 못하면 영원히 이루지 못한다”며 “남은 2년 교육개혁에 앞장설 것이며, 교육자치의 경우 시도별로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해당 지역 실정에 맞게 운영을 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승환 교육감은 초선과 재선 당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에 출마하지 않았다.

이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김 교육감은 “지난 정권에는 저항할 일이 많아 회장에 관심이 없었다. 여럿보다 오히려 혼자 자유롭게 싸워야 할 상황이다. 회장이란 자리가 오히려 내 발목을 잡게 된다”며 “정권이 바뀌었고, 이제 저항과 충돌은 주요 교육의제가 아니다. 이런 현 정부에서 회장을 맡아 국내교육 개혁의 필요성을 비롯해 교육개혁을 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라 판단했다. 이번에 회장에 나선 이유다”고 말했다.

앞으로 협의회는 자사고 지정, 전교조 법외노조, 정시 확대 등의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김 교육감은 “협의회에서 결정됐다 하더라도 기존에는 교육부나 국회에서 가부 여부만 응답이 왔다”며 “이제는 우리가 직접 나서 설득을 하고 공감대 형성하는 데 노력할 예정이다. 협의회 회장으로서 교육부 장관과 공식적으로 협의할 수 있는 창구가 열린 셈으로 협의회 결정에 시간낭비하지 않고 관철시킬 예정이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