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뮤지컬 2편 가족사랑 솔솔
어린이뮤지컬 2편 가족사랑 솔솔
  • 박은
  • 승인 2018.07.1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소리문화전당서
세계적 작가 앤서니 브라운
뮤지컬 '미술관에 간 윌리'
'우리 아빠가 최고야' 공연

영국의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앤서니 브라운의 대표작품으로 제작된 어린이 뮤지컬 ‘미술관에 간 윌리’와 ‘우리 아빠가 최고야’가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 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열린다.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책들은 기발하고 독특한 상상력과 따뜻한 색감으로 가득해 어린이 뿐 아니라 부모님들이 더 좋아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작가의 감성을 그대로 옮겨온 이번 뮤지컬 ‘미술관에 간 윌리’ 와 ‘우리 아빠가 최고야’는 아이들이 그림책으로만 보던 것 이상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먼저, 21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공연하는 어린이 뮤지컬 ‘미술관에 간 윌리’는 미술을 통한 소통과 그림을 바라보는 자유로운 해석을 꿈꾸게 한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 보티첼리 ‘비너스의 탄생’, 미켈란젤로 ‘천지창조 중에서 아담의 창조’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의 일상을 표현된다.

또한, 윌리의 그림 속에는 유명 화가들의 작품도 있어 숨어있는 명작을 찾아보는 즐거움도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음악으로 읽는 그림책’을 부제로 아이들에게 음악을 통해 책읽기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구연동화처럼 책을 읽어주는 음악수업의 형식의 물론 다양한 악기체험도 할 수 있어 음악, 미술, 문학 장르의 융복합 공연을 경험할 수 있다.

22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진행될 어린이 뮤지컬 ‘우리 아빠가 최고야’는 가족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으로 슈퍼맨 같은 아빠의 멋진 모습을 어린 아이의 독특한 시선으로 따뜻하게 그려낸다.

여행을 떠나는 길에 무엇이든 해내는 아빠와 무서운 장애물을 극복해내는 모습이 담겨 있어, 아이들에게는 가족에 대한 믿음을 일깨워준다.

그리고 여행길에 부르는 흥겨운 노래를 같이 따라 부르며 가족의 소중함도 느낄 수 있게 한다.

특히 아빠와 함께 관람하는 가족은 30% 할인과 함께 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앤서니 브라운 전 초대권 1매도 제공된다.

두 작품의 공연 관람료는 전석 2만원으로 인터넷 사전 예매시 20% 할인이 적용되며, 24개월 이상 관람 가능하다.

공연 관계자는 “여름방학을 앞두고 준비된 이번 공연들은 아이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다양한 세상을 느끼면서 우리 아이를 이해하고 공감해 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특히 온 가족이 함께 추억을 나누고 잊지 못할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티켓 예매 또는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를 이용하거나 전화(270-8000)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