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선후보 선거비 269억 썼다
지선후보 선거비 269억 썼다
  • 박정미
  • 승인 2018.07.2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사후보 1인당 5억 9,700만원
시장군수는 1억 450만원 지출

지난달 치러진 6.13 제7회 지방선거에서 전북지역 500여명의 후보자들이 지출한 선거비용 총액은 269억원으로 집계됐다.

20일 전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지방선거에 참여한 정당과 후보자가 관할 선관위에 제출한 정치자금의 수입과 지출내역을 공개했다.

선관위 발표에 따르면 5명이 출마한 도지사 선거에서 후보자들의 선거비용 지출은 총 29억 8천900여만원으로 1인당 평균 5억9천700만원을 지출했다.

5명이 출마한 교육감선거에서는 총 45억 3천 여 만원이 지출돼 1인당 평균 지출액은 9억600여 만원으로 도지사 후보보다 1.5배가 많았다.

전북지역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후보의 경우 선거비용으로 1인당 13억1천100만원까지 사용할 수 있으나 당선 가능성이 낮은 광역단체장 후보의 경우 선거비용 보전 등을 감안해 비용 지출을 최소화했다는 점도 한 이유로 꼽힌다.

시장·군수 선거의 경우 46명이 출마해 모두 48억705만원을 지출했으며 1인당 지출비용은 1억450만원이었고 도의원은 1인당 평균 4004만원, 시·군의원은 3149만원을 각각 지출했다.

이는 지난 제6회 지방선거 후보자 선거비용 지출총액(도지사 23억 3800만원, 교육감 33억1200만 원)보다 증가한 것이다.

전북도 선관위 관계자는 "누구든지 정당·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에 관해 이의신청 할 수 있다"며 "깨끗한 선거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회계보고서 열람 등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선관위는 6월 말부터 전북도와 각 구·시·군선관위에 ‘선거비용 실사 TF팀’을 편성해 후보자가 제출한 선거비용 보전청구서와 회계보고서의 적정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전북선관위는 10월 22일까지 각 관할 선관위에서 정당과 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 지출내역과 첨부서류를 열람할 수 있게 했다.

오는 10월 22일까지 각 관할 선관위에서 정당과 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 지출내역과 첨부서류를 열람할 수 있게 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