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유천리요지 고려 최상급 자기 생산했다
부안 유천리요지 고려 최상급 자기 생산했다
  • 정병창
  • 승인 2018.07.2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발굴성과 현장설명회
3구역 요업관련 시설물확인
고급청자편 왕실 공납 판단

상감청자의 고장 부안군(군수 권익현)에서는 부안 유천리요지(사적 제 69호) 발굴조사 성과에 대한 현장설명회를 26일 10시 30분경 발굴현장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또한 문화재청 문화재 위원, 관계 전문가 및 부안군청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자문회의는 하루 전인 25일 동일한 현장에서 개최된다.

* 발굴현장: 전라북도 부안군 보안면 유천리 290-18번지  

부안 유천리 요지는 고려시대 최고급 상감청자를 비롯해 다양한 자기가 제작된 곳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번 조사는 유천리 요지 3구역에 대한 3차 발굴조사이다.

1차 시굴조사는 2015~2016년에 걸쳐서 이루어졌으며, 2차 발굴조사는 2016~2017년에 이루어졌다.

두 차례의 조사 결과 고려시대 자기요지 1기 및 건물지 2동이 조사되었다.

금번 3차 조사는 요업과 관련된 시설물을 확인하기 위한 발굴이다.

지난해 12월 시작해 오는 8월 마무리될 예정으로 현재 ▲ 대형 건물지(요업 관련 시설 또는 안흥창 추정), ▲ 소규모 작업장, ▲ 최상급 자기편(청자‧백자), ▲ 각종 도범편‧요도구 등이 확인되었다.

* 요업(窯業): 흙을 구워 도자기, 벽돌, 기와, 그릇 따위의 물건을 만드는 공업을 통틀어 이르는 말 * 도범(陶范): 도자기 거푸집 * 요도구(窯道具): 도자기를 구울 때 사용되는 도구   유천리 요지 3구역은 완만한 구릉을 평탄한 대지로 조성한 후 동-서방향의 석축(石築)을 설치하여 요장(窯場) 전체를 몇 개의 구획으로 분할하고 있다.

조사지역 중앙에 위치한 석축은 동-서로 길이가 약 38m, 잔존 높이는 최대 42㎝, 현재 약 4단 정도 잔존해 있다.

석축의 내측으로 정면 5칸, 측면 1칸의 대형 건물지를 시설하였다.

건물지와 석축 주변에는 수공업을 위한 부속시설로 보이는 유구들이 확인되었으며, 건물지의 서남쪽에 인접한 유구 내에서는 ‘관(官)’자명 기와편이 출토되었다   출토유물은 완·접시·매병·향로·합·자판(瓷板)·의자(墩)·연적 등 다양한 자기 및 도범편, 기와, 요도구 등이 출토 되었다.

* 자판(瓷板): 도자기로 만든 판상의 소성제품  

3차에 걸친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가마, 건물지, 고급 청자편, 도범편, 명문기와 등을 미루어 볼 때 유천리 요지(3구역)는 왕실에 공납하는 최상급 관용(官用)자기를 생산하였던 요장으로 판단된다.

이번 부안 유천리 요지 발굴조사를 통해 자기제작과 관련된 건물지 등 관련 시설이 확인됨으로써, 그 동안 베일에 싸여 있던 자기 제작공정과 운영 실태를 밝히고, 자기요지의 경관을 복원하는데 보다 구체적인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