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밤 특별공연 "더위야 가라"
한여름밤 특별공연 "더위야 가라"
  • 조석창
  • 승인 2018.07.2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1004 콘서트 락 올려
비보이-군악대 등 150명 출연
격포-덕유산 휴양지 공연도

뜨거운 여름을 맞아 한여름밤의 열기를 식힐 다양한 공연이 마련됐다.

우선 전북도립국악원은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지역사회 공헌활동 차원에서 ‘전북도민과 아름다운 동행’을 마련한다.

25일 오후 7시30분 국민연금공단 잔디광장 야외무대에서 만날 수 있는 이번 무대는 국악원 예술단과 비보이, 태권도 선수단, 서양밴드, 군악대, 의장대 등 150여명의 출연해 ‘한여름밤의 1004 콘선트 락’을 올린다.

이를 위해, 국민연금공단과 도립국악원은 물론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전주시자원봉사센터가 후원기관으로 참석해 의미를 더한다.

여기에 육군 35사단 군악대와 육군본부 의장대도 사전 공연에 동참,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번 공연은 국내 최대 공적기금 운영기관인 국민연금공단과 전통예술의 본향, 전라북도립국악원이 손을 맞잡고, 문화약자들과 함께 하는 공연이라 의미가 크다.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를 위한 사전공연은 오후 6시 30분부터 시작한다.

비보이·서커스공연에 35사단 군악대와 육군본부 의장대의 무대가 야외 버스킹으로 펼쳐져 젊은 관객들과 가족 단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하는 본 공연은 한여름밤 더위마저 날리는 역동적인 무대다.

‘국악관현악’, ‘국악가요’, ‘드라마 OST’, ‘퓨전음악’, ‘장문희·박영순 협연’, ‘B-boy·서커스협연’, ‘무용&타악’ 공연이 이어진다.

전주대 태권도 전공 학생 25명과 무용단이 함께 하는 ‘사물놀이와 태권의 후예’ 도 주목할 프로그램이다.

한여름 밤의 더위를 날리는 이번 공연은 무료이며, 도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하여 즐길 수 있다.

국립민속국악원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립공원을 찾는 피서객들을 위해 2018 달리는 국악무대 ‘한여름 밤 국악무대’ 공연을 펼친다.

이번 무대는 민속국악원이 보유하고 있는 이동형 무대차량으로 전국 어느 곳에서든 공연을 펼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소외된 지역에 문화향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

공연내용으로는 사물놀이, 남도민요, 판굿과 소고춤, 기악합주, 판소리, 민속무용 등 매일 매일 다채로운 공연을 펼쳐 보인다.

공연은 27일부터 29일은 지리산 달궁 자동차 야영장에서, 8월 3일과 4일은 덕유산 덕유대 야영장 무대에서 오후 8시에 만날 수 있다.

공연은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전북문화관광재단 역시 여름 휴가철을 맞아 도내 대표적인 휴양지를 찾아 청춘마이크 하계 특별공연을 개최한다.

25일을 시작으로 펼쳐지는 이번 무대는 오전 11시부터 부안 격포해수욕장에서 진행되며, 28일에는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무주 덕유산자연휴양림 야영장에서 진행된다.

또 29일에는 오전 10시 30분부터 12시까지, 군산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진행된다.

피서지에서 만나는 이번 공연은 남녀노소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마술, 비보이, 전통음악, 밴드공연 등 다채로운 장르로 구성됐다.

한편, 기존 객사 인근 전주중앙살림광장에서 오후5시부터 진행되던 청춘마이크 전북권 고정형 공연은 7~8월 여름철 야간공연으로 오후 7시 30분부터 NC웨이브 전주점 B관 앞 특설무대에서 진행 될 예정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