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산림청 목재문화활성화사업 4년 연속 선정
전북대, 산림청 목재문화활성화사업 4년 연속 선정
  • 정병창
  • 승인 2018.07.2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가 산림청이 지원하고 목재문화진흥회가 주관하는 목재문화활성화 사업에 4년 연속 선정됐다.

이에 따라 우석대 김광철 교수팀(생활대 주거환경학과)은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전북지역 초·중등 교원 200명을 대상으로 10회에 걸쳐, 목조주택 및 목공체험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연수의 특징은 건축재료 중 유일무이하게 지속가능한 친환경 재료인 목재를 활용한 목제생활용품 제작과 자기가 살고 싶은 목조주택 설계 및 모형 제작을 시행한다는 점이다.

특히 최근 활발해 지고 있는 중등 자유학기제와 국산재의 활용 등 연수 이후 각 학교에서 적용 가능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큰 호응이 기대된다.

김광철 교수는 “앞서 유치한 전북지역 초·중등교원이 참여하는 교육청 주관 여름·겨울방학 직무연수와 함께 이번 자율연수 사업은 친환경 대표 소재인 목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목공예와 목조주택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수 있기 때문에 내실 있는 프로그램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