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전주박물관-호남고고학회, 후백제 학술대회
국립전주박물관-호남고고학회, 후백제 학술대회
  • 조석창
  • 승인 2018.07.2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백제-오월 조사, 전시 추진

국립전주박물관은 호남고고학회와 함께 후백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27일 박물관 강당에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고고학으로 후백제를 알리다’란 주제로 후백제의 정치, 경제, 문화, 예술 전반을 다루게 된다.

모두 6명의 중국과 국내 학자가 발표를 하게 되는데 중국 절강대 백승호 교수의 ‘후백제와 오월의 국제외교’를 시작으로 ‘진안 도통리 전축요와 월주요(이군, 중국 영파박물관)’, ‘후백제 왕궁과 도성체제 연구(곽장근, 군산대)’, ‘후백제 집수시설 출토유물 현황(조명일, 군산대 가야문화연구소)’, ‘전남지역 후백제 문화유산의 역사성(최인선, 순천대)’, ‘후백제 불교미술의 특징과 예술성(진정환, 국립광주박물관)’ 등을 다루게 된다.

주제 발표에 대한 종합토론은 국립경주박물관 유병하 관장의 주도로 진행된다.

그동안 박물관은 전주풍남동 후백제 도성 추정지 발굴조사 등과 후백제와 오월에 관한 조사와 전시를 추진하며 지역 내 후백제 연구를 진행해 왔다.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그동안 조사 연구된 후백제와 관련된 성과를 종합해 후백제 정체성을 확인하고 후백제의 고도 전주의 위상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는 전북도·전주시에서 주최하며 국립전주박물관과 호남고고학회가 주관하고,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와 전주문화유산연구원이 후원한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