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산업발전위 12개 정책과제 발굴
탄소산업발전위 12개 정책과제 발굴
  • 박정미
  • 승인 2018.07.25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화 위한 중간보고회
안전보호 플랫폼 구축 등
정책연계 완성도 높일 것

전북도 전북탄소산업발전위원회가 12개 정책과제를 발굴, 실현 가능한 사업의 정책화를 위한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25일 열린 중간보고회에는 최정호 정무부지사를 비롯 국내 탄소기업과 연구기관, 학계 등 관련 전문가 20여명의 위원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가졌다.

이들은 그 동안 꾸준히 제기돼 온 탄소산업 생태계 조성과 탄소기술 상용화기반 강화, 창업과 인력양성 등의 과제들을 발표하며 완성도를 높여나가기로 협의했다.

또 국민안전보호분야에 탄소융복합제품을 적용하는 ‘국민안전보호중심 R&D 연계 패키지형 플랫폼 구축’사업과 폐 탄소섬유 재활용 기술개발을 위한 ‘Re-used 탄소섬유 DB구축 및 상용화 지원사업’ 등은 정부정책과도 연관돼 있는 만큼 실현 가능성을 더욱 높여 나가기로 했다.

최정호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이 자리에서 “탄소융복합산업으로 변화하는 데 있어서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공한 정책자문들의 의견들을 깊이 있게 검토하겠다”면서 “탄소소재법에 따라 국가는 탄소산업 종합발전계획 및 발전방안을 수립해야 하는 만큼 더 다양한 탄소사업의 발굴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탄소산업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더 참신한 아이디어를 찾아 내고, 이를 정부안에 반영시켜 국가정책화를 도모해야 한다는 포부도 밝혔다.

임노욱 전북도 탄소산업과장도 “분과위원회에서 오늘 선보인 정책과제들 중 일부과제들은 아이디어 차원에서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구체적 내용의 보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하반기에는 관련 데이터와 사례 분석, 모의실험 등을 통해 완성도를 최대한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북도는 오는 12월 ‘전라북도탄소산업발전위원회’를 소집키로 하고, 전북도 정책으로 반영할 과제를 최종 확정해 나갈 계획이다.

탄소산업발전위원회는 지난 3월 전북 탄소산업육성조례에 따라 구성됐으며, 위원회 산하 3개 분과에 30여명이 참여하는 등 총 50여명이 활동중이다.

 이들은 위원회 출범 이후 4개월간 총 12개의 정책과제를 발굴했다고 밝혔다.

전북탄소산업발전위원회는 생태계고도화분과, 상용화촉진분과, 창업인력양성분과 등 3개의 세부분과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