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맞춤형 복지-클린 환경조성 구현 '팔걷어'
전주시 맞춤형 복지-클린 환경조성 구현 '팔걷어'
  • 김낙현
  • 승인 2018.07.2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민선7기들어 사람의 가치를 지켜주는 ‘속 깊은 복지’와 사람과 생태가 공존하는 ‘걷고 싶은 도시’ 구현에 나선다.

시는 26일 열린 복지환경국 정례브리핑에서 ▲장애인·노인·여성·아동 등 4대 분야 복지지원 강화 지속 추진 ▲쓰레기·악취·미세먼지 등 3대 분야 클린환경 조성을 골자로 한 복지·환경·생태 분야의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우선, 시는 사람의 가치를 지켜주는 ‘속 깊은 복지’ 실현을 위해 장애인 일자리 및 사회참여 확대를 위한 맞춤훈련센터와 발달장애인훈련센터의 설치·운영, 장애인 평생교육센터 및 장애인주간보호센터 확충 등 장애인의 삶을 바꿀 인프라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아동 보육을 개인과 가정만의 문제가 아닌 모두의 문제라는 인식하에 공적인 영역으로 끌어내 보육정책을 확대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일례로, ‘전주시 저출생 대책 및 출산장려 지원 조례 및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출산장려금 지급 대상의 소득 및 거주기간 제한 규정을 폐지하고, 첫째아부터 출생축하금을 받을 수 있도록 근거조항을 신설했다.

시는 또 각종 악취로 인한 시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악취민원이 많은 효자동·삼천동 지역의 종합리싸이클타운 음폐수관, 혁신도시 가축분뇨 악취발생 지역을 집중 관리하는 등 악취민원 저감관리 체계를 연중 상시 운영키로 했다.

이밖에 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시민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함에 따라 민선7기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오는 2022년까지 초미세먼지(PM-2.5) 기준 연평균농도 20㎍/㎥ 달성을 정책목표로 삼고, 3개 분야 28개 사업을 포함한 ‘전주형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적극 추진한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사람의 가치를 지켜주는 속 깊은 복지 구현을 위해 사회적 약자에 희망을 주는 맞춤형 지원사업의 내실을 기하고, 시민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과 쓰레기·악취 등 시민불편을 야기하는 민원사항을 말끔히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