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덕진공원 생태문학 명소 각광
전주 덕진공원 생태문학 명소 각광
  • 김낙현
  • 승인 2018.07.29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초-중 백일장대회 개최
한옥망르등 연계 게릴라 투어

전주 덕진공원이 전국 초·중학생들의 생태문학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 최대 연꽃군락지 등 우수한 생태문화자원을 보유한 전주 덕진공원에서 지난 28일 전국 규모의 초·중학생 백일장대회 본선이 개최됐다.

대회가 열린 전주 덕진공원은 신석정과 김해강, 이철균, 백양촌 등 유명 문인들의 시비가 세워져 있어 중요한 역사·문학적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생태적 자원도 풍부하여 예로부터 전주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전국 초·중학생 백일장대회는 지난해에 이어 2회째 개최된 대회로, 백일장대회에 참여한 학생과 가족들은 7월 한여름, 덕진공원 호수에 만개한 연꽃의 정취를 느끼며 백일장대회에 참여했다.

특히, 이번 덕진공원 전국 초·중학교 백일장대회 예선에는 전북을 비롯해 서울과 광주, 경기도 등 전국에서 지난 1회 대회보다 약 175명 늘어난 약 400명의 학생들이 지원했다.

이 중 1차 심사를 거친 74명이 운문과 산문분야로 나누어 이날 덕진공원 만남의 광장에서 본선 경쟁을 펼쳤다.

또한 이번 백일장대회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이번 행사를 위해 전주를 찾은 학생과 가족 120여명을 대상으로 덕진공원과 한옥마을 등 전주 주요 관광명소를 연계한 게릴라 투어 이벤트도 진행됐다.

이와 함께, 전주시는 향후 덕진공원의 문학적 매력을 널리 알리고 홍보하기 위해 이번 백일장대회 우수작을 수록한 작품집을 제작·발간해 참가자와 전국 학교 등에 보급할 예정이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덕진공원의 생태자원과 예술, 문학이 만나는 공간에서 수준 높은 백일장대회를 개최함으로써 전라북도 대표관광지로서의 이미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덕진공원 전국 초·중학생 백일장대회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