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복예술공장에서 만나는 세계적인 시각예술작가
팔복예술공장에서 만나는 세계적인 시각예술작가
  • 김낙현
  • 승인 2018.07.2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시각예술작가의 사진전이 국내 도시재생 우수사례로 손꼽히는 전주시 팔복예술공장에서 열려 주목된다.

전주시는 지난 27일 팔복예술공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곤살로 오르티스 주한스페인 대사, 스페인작가인 마누엘 A.디에스트로, 정정숙 전주문화재단 이사장, 황순우 팔복예술공장 총감독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마누엘 A.디에스트로의 사진전 ‘Boxification:상자화’ 오프닝을 개최했다.

마누엘 A.디에스트로는 스페인 산탄데르 출생으로 영화 및 사진작업에 종사하는 시각예술작가로, 그간 스페인과 핀란드, 스웨덴, 이집트 등에서 전시회를 개최해왔다.

현대도시의 풍경과 사람 사는 풍경을 주로 스케치하는 작가인 디에스트로는 미국과 폴란드, 이란, 멕시코 등지의 영화제서 작품 상영을 해왔으며, 이번전시는 지난 19일부터 시작돼 오는 8월 5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디에스트로는 이번 ‘상자화’ 전시에서 ‘48피트가 되는 상자(컨테이너박스)에 무엇을 넣을 수 있을 것인가’ 라는 의문에서 착안한 사진활동의 결과물을 선보이게 된다.

그는 아시아 지역의 항구에서 해상화물 컨테이너를 관찰해 작품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이번 전시회는 특히 주한스페인대사 등 주요 해외VIP 들에 팔복예술공장 등 전주시의 랜드마크를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앞으로도 전주가 문화교류 등 다양한 국제교류를 통해 세계적인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