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대책 말 따로, 행동 따로 폭염지친 전주시민 열받아
폭염대책 말 따로, 행동 따로 폭염지친 전주시민 열받아
  • 김낙현
  • 승인 2018.07.3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급증에도 현장회의 없어
팔복예술공장 문화회의 빈축

전주시가 30일 팔복예술공장에서 갖은 현장간부회의가 최근의 폭염대책 보다는 문화적인 측면에 가까워 시기적으로 맞지 않았다는 빈축이다.

특히 연일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자 각 지자체마다 독거노인 및 취약대상의 안전에 대책마련을 고심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는 설명이다.

전주시는 이날 전주시 도시재생 핵심공간인 팔복예술공장에서 전체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시 간부공무원들과 시정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현장 간부회의는 당초 매주 시장실에서 열렸던 간부회의를 간부공무원들의 현장에 대한 이해력을 높이고 사업추진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팔복예술공장 현장에서 개최됐다.

이는 낙후된 지역을 공동체 중심의 문화재생을 통해 예술공간으로 꾸민 모범적인 사례를 시 공무원부터 알자는 차원에서다.

하지만 최고 온도가 40도에 육박하면서 온열질환자가 급증하고, 전기사용량이 늘어나는 등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현장 간부회의가 시기적으로 맞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일 예로 이날 현재 전주지역의 온열질환자는 열사병 2명, 열탈진 8명, 열경련 3명 등 총 20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속되는 최악의 폭염과 관련, 기업들의 애로사항, 한옥마을 등을 찾는 관광객들, 농민들 작물대책, 폭염에 취약한 노인 및 거동불편보호자 등 각 분야별로 문제점을 파악해 한 번 정도는 현장간부회의를 가져야 했었다는 아쉬움이다.

물론 이날 간부회의와 그동안 각종 회의에서도 폭염대책을 거론해왔지만 그간 폭염대책을 중심으로 한 전체 간부회의 및 현장회의가 한 번도 없었다.

이를 두고 전주시의회 A의원은 “폭염에 따른 효율적인 대책을 위해 부서간 T/F팀을 구성, 협력체계를 구축해 경제분야, 농업분야, 관광분야, 취약계층 관리 등 폭염종합대책을 마련해 피해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