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장 공약-도민 바람 달라 민선7기 정책방향 수정 필요
단체장 공약-도민 바람 달라 민선7기 정책방향 수정 필요
  • 박정미
  • 승인 2018.07.3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 도시활력 vs 유권자 생활밀착 우선순위 달라

민선 7기 지방선거 과정에서 전국 시·도지사 후보의 정책공약 핵심은 청년, 도시, 일자리로 나타났다.

반면 유권자들은 생활밀착형 정책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후보와 시민 간 정책 우선순위에 괴리감을 보였다.

이는 전북연구원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전국 시·도지사 후보의 정책공약을 분석한 결과다.

전북연구원은 30일 이슈브리핑에서 "17개 시·도지사 후보의 정책공약을 분석한 결과 청년, 도시, 일자리, 산업 순으로 높은 빈도를 보였다”며 “이는 (후보가) 도시 활력 분야를 주요한 정책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이어 미세먼지, 지역, 시민, 안전, 어린이집, 복지 등의 키워드가 10위 안에 들었다.

하지만 소셜미디어 분석결과 유권자는 지역, 복지, 개발, 시민, 교육 등 생활밀착형 정책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정책공급자로서 후보와 정책수요자로서 시민 간 정책 우선순위에 대한 차이를 보였다.

5명의 전북도지사 후보의 핵심 공약은 새만금, 자동차, 청년, 미세먼지, 농업 순이었다.

이들은 지역개발과 인구, 생활안전 분야를 주요한 정책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또 전국적인 이슈인 일자리, 지역산업, 4차산업혁명대응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전략 모색이 후속작업으로 추진돼 도민들의 정책적 수요에 대한 지속적인 검토도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북연구원 김동영(연구책임) 박사는 “지방선거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전라북도 민선7기의 정책방향설정에 참고하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약 이외에도 새로운 아젠다를 설정하는데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빅데이터 분석은 지난 3월 13일부터 선거 직전인 6월 12일까지 3개월간 신문·방송 보도 4천500건을 대상으로 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