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정치 가교 역할 전북 목소리 높일 것"
"중앙정치 가교 역할 전북 목소리 높일 것"
  • 박정미
  • 승인 2018.07.3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덕 도당위원장 출마 선언
"원외우려 부차적 기준일 뿐"
30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김윤덕 위원장 후보가 경선 관련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앞으로 2년 동안 전북도당을 이끌 위원장 선거에 김윤덕 전 국회의원이 도전장을 냈다.

김 전 의원은 30일 전북도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지방선거 승리를 발판으로 내후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고 정권을 재창출하는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며 “도당의 정책 기능과 당원들의 권리 권한도 대폭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집권여당이라는 자부심을 앞세우는 어리석음보다 도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 여야 한다”며 “화합과 소통으로 지역발전의 대안을 제시하는 힘 있는 도당을 만들겠다”고도 말했다.

이어 “도의원과 국회의원 등 지방과 중앙정치 경험과 원외 지역위원장 2년, 도당위원장 6개월의 시간이 소중한 경험이었다”면서 “이를 토대로 전북도와 중앙정치권을 잇는 가교 역할을 제대로 하고 전북의 목소리를 높이는 도당위원장이 되겠다”고도 약속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원외 도당위원장’의 우려에 대해서는 “현역 의원이 도당위원장이 되는 것은 당장의 열매를 거둘 수 있다는 점에서는 유리한 게 사실”이라며 “그러나 나무를 크게 키우고 튼튼한 뿌리를 키우기 위해서는 일을 추진하는 결단이 필요하며, 현역이냐 아니냐는 부차적인 기준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6개월 재임기간 공과 과가 있었지만 앞으로가 중요한 시기”라며 “앞으로 2년 동안 제대로 된 도당을 만들어 당 전체와 저 개인이 이기는 도당이 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박정미기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