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우려지역 집중 단속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우려지역 집중 단속
  • 정병창
  • 승인 2018.07.3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 피서지 화장실
탈의실등 대상··· 홍보 적극

전북지방경찰청(청장 강인철)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경찰·자치단체·도로공사 등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을 편성, 피서지 내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우려지역에 대한 일제 집중 단속을 펼치기로 했다.

이번 단속에는 불법 촬영 성범죄를 근절키 위해 피서지 내 화장실·탈의실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수유실 내 불법 카메라 설치여부에 대해 전문 탐지장비 등을 활용 정밀 수색에 나선다.

또 불법촬영은 중대한 범죄라는 사회적 인식전환을 위해 홍보활동도 적극 전개할 예정이다.

경찰은 공중장소에서 ‘불법촬영 성범죄는 반드시 검거되고, 처벌받는다’는 경각심을 제고시켜 불법촬영 성범죄 사전 예방활동에 주력할 예정이다.

강인철 전북지방청장은 “스마트폰과 초소형·위장형 카메라의 구입이 손쉬워지면서 여성들을 상대로 한 불법촬영 성범죄가 확산될 우려가 있다”면서 “카메라 불법촬영 성범죄 근절에 총력을 기울여 사전예방과 더불어 초기단계부터 강력히 대응하고, 여성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지속적인 수시 점검과 단속을 통해 불법촬영은 범죄행위라는 인식과 예방을 위한 홍보활동도 적극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