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쇄신으로 평화당 살리기 적임자"
"변화-쇄신으로 평화당 살리기 적임자"
  • 박정미
  • 승인 2018.07.3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엽 경제 집중 지지 호소

민주평화당 대표에 출마한 국회 유성엽(정읍·고창)의원이 31일 전북도의회를 방문, 경제 살리기에 집중해 당을 살리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유성엽 의원은 “선거운동을 위해 다녀보니 대선 패배와 당 분열, 지방선거 참패로 낙담하고 있으면서도 호남지역에서는 민주평화당을 살려내야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많았다”면서 “민주평화당을 살려내기 위해서는 당의 간판을 바꿔나가면서 생각과 정책을 과감하게 바꾸는 변화와 쇄신이 필요하며, 제가 이에 가장 근접한 후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어 “공직을 과감하게 축소하고 개혁하는 것이 나라의 효율과 생산성, 잠재성장률을 높이는 출발점”이라며 “중소 자영업자 챙기기로 평화당을 원내 제1당으로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보다도 어려운데 그 이유는 공직을 축소하기는 커녕 오히려 공공부문의 일자리를 늘리려는 공약 때문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는 “민주평화당이 공직자들의 친구가 아니라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친구가 되면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린 사람들을 친구로 끌어와 원내 제1당으로 도약할 수 있다”면서 “제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다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원 명부 유출과 선관위에서 정한 ARS 기관을 바꾸려고 하는 것에 대해 실망스럽고 유감이라고 말하고 당이 의연하게 갔으면 한다고도 언급했다.

유 의원은 “전북정치의 위축과 위상이 하락했다는 것은 근본적으로는 인구가 적기 때문에 활발한 정치에 제약이 있겠지만 저를 포함한 모두가 게을렀기 때문”이라면서 “당대표가 되면 과거부터 이어진 선배 정치인들의 명맥을 이어서 중앙정치의 맥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