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되는 폭염! 온열질환에 주의하자!
지속되는 폭염! 온열질환에 주의하자!
  • 김영현
  • 승인 2018.08.0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 낮 기온이 연일 35℃를 넘나들고 있을 정도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올 여름은 더욱 무덥고 길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게다가 이 같은 무더위는 8월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관련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현재(7월 25일 기준)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82명으로 전년(2017년) 같은기간 49명 대비하여 67.3%정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뿐만 아니라 사망자 역시 같은 기간 지난해 한명도 없었지만 올해는 3명이나 된다.
더욱이 지난해 발생한 총 온열질환자는 116명으로 절반이상이 8월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올해 역시 8월까지 온열질환에 대한 피해가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이맘 때 자주 발생하는 여름철 대표적 온열질환인 일사병·열사병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일사병(heat exhaustion)과 열사병(heat stroke)은 비슷한 증상이지만 발병 원인과 응급처치 방법에는 조금 차이가 있다.

흔히 사람들은 일사병을‘더위 먹은 병’이라고도 말한다.

일사병은 더운 공기와 강한 햇볕에 의해 우리 몸이 체온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생기는 병이다.

보통의 경우 어지러움 증이나 두통, 피로, 무기력함 등의 평범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근육통, 저혈압, 빈맥(맥박의 횟수가 정상보다 많은 경우), 실신 등 특이증상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경우 일사병이 다른 질병으로 전이될 수도 있으며, 또한 다른 질환이 있는 것은 아닌지 체크해 볼 필요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진료를 받아보아야 한다.

일사병은 대체적으로 염분과 수분의 부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므로 규칙적인 수분섭취를 통해 예방할 수 있고, 일시적으로 일사병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서늘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고 수분을 섭취하면 호전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열사병은 일사병과 마찬가지로 더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어 발생하며, 특히 집중호우와 폭염으로 인한 지속적인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많이 나타난다.

고령자, 심장병이나 당뇨병 등 질환이 있는 환자들이 걸리기 쉬운 질환이다.

더운 환경에서 일을 많이 하거나 운동을 많이 하는 경우에도 발생한다.

열사병은 일사병과 비슷한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전형적으로 몸에 고열이 발생하고 정신이상이 대표적인 증상이며, 사람에 따라서는 땀을 많이 흘리거나 아예 흘리지 않을 수도 있다.

또한 과열로 얼굴이 창백해지고 식은땀이 나며 탈진 상태를 보이기도 하고, 토하거나 설사를 동반하는 경우도 있으며 맥박은 정상보다 빠르게 뛰는 경우도 있다.

열사병의 응급처치 방법은 다음과 같다.


1.가장 먼저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이동시킨다.

의복은 느슨하게 하고, 환자가 의식이 저하되는 단계라면 최대한 의복을 많이 벗긴다.

체온계를 사용할 수 있다면 체온 측정을 한다.


2.119에 신고를 한다.

의식이 정상이더라도뜨겁고 붉은 피부를 보이거나 체온이 높은 경우에는 119에 도움을요청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3.냉각처치를 실시한다.

119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는 계속해서 냉각처치를 실시해야 하며, 의식이 있는 사람에게는 찬 물이나 음료수를 먹일 수 있지만, 의식이 저하된 사람에게는 약을 포함해서 절대 아무것도 먹여서는 안된다.

냉각처치의 방법은 피부에 물을 흩뿌리고 부채질을 하는 것이 좋다.

이 방법은 피부에서 물을 증발시킴으로써 기화열로 체온을 낮추는 방법이며, 물이 꼭 차가울 필요는 없고, 부채질은 수건 등을 이용하여 최대한 센 바람을 일으키는 것이 좋다.

또한 겨드랑이와 사타구니에 얼음주머니를 대준다.

이 방법은 열의 전도를 통하여 체온을 낮추는 방법이다.

얼음은 흘러내리지 않도록 수건 등으로 싸서 대고, 얼음이 없다면 아이스크림 등을 이용할 수도 있다.

얼음은 가슴이나 배 위보다는 겨드랑이, 사타구니, 허벅지 안쪽이나 목 부위 등 신체의 오목한 곳에 대어 주는 것이 좋다.


4.환자의 상태를 파악하기 어렵거나 응급처치에 자신이 없다면 전문적인 의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열사병은 증세가 심각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질병이기에 더욱 조심해야 할 것이다.

폭염 특보 시 한낮(12시~17시)에는 외출이나 농사일 등 야외 활동과 작업은 피하고, 폭염으로 인해 땀을 많이 흘렸다면 수분이 많은 과일, 이온음료 등으로 충분한 전해질과 수분 보충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물론 보다 중요한 것은 평소 균형 잡힌 식생활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더위에 대한 적응 능력을 키우는 것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는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 있겠다.

/김영현 전주완산소방서 효자119안전센터 소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