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복예술공장 전국에 입소문 낸다
팔복예술공장 전국에 입소문 낸다
  • 김낙현
  • 승인 2018.08.0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문화관광해설사 스토리
답사 고나광객 추천코스로 소개

성공적인 문화재생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는 전주시 팔복예술공장을 전국에 알리기 위한 입소문 마케팅이 전개된다.

전주시는 전통과 현대의 문화예술이 실험적으로 만나 문화플랫폼으로 재창조된 팔복예술공장을 문화여행명소로 만들기 위해 지난 31일 경기전과 전주한옥마을 관광해설을 담당하고 있는 문화관광해설사와 도시관광해설사 50여명이 나서 팔복예술공장에 대한 스토리 답사를 벌였다.

팔복예술공장은 팔복동 쏘렉스 공장 카세트테이프 폐산업시설을 예술공간으로 재탄생한 문화예술공간으로, 지난 2월에 개관한 이후 약 1만여명이 방문했다.

최근에는 문화재생을 연구하기 위한 벤치마킹 사례로, 가족과 연인들의 사진촬영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곳이다.

시는 이에 따라 관광해설사들을 대상으로 팔복예술공장을 돌아보고 예술의 힘을 통해 재생된 팔복예술공장을 전국에 알리기 위해 전주한옥마을과 덕진공원, 팔복예술공장을 연계한 관광루트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특히, 관광해설사들은 전주한옥마을과 경기전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전주한옥마을과 연계한 추천코스로 팔복예술공장 탐방을 추천하는 등 여행객 입소문마케팅을 통한 팔복예술공장 홍보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또한, 시는 전주IC 초입에 있는 팔복예술공장에 대한 여행안내와 도보여행객 편익을 위해 차량 운전자를 위한 관광안내판과 보행자를 위한 보행자안내판을 신설하고 재정비하기로 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팔복예술공장은 전주한옥마을과 덕진공원, 팔복예술공장을 연결한 관광루트를 만들기 위해 전주여행의 스토리텔러인 관광해설사를 대상으로 팔복예술공장 예술시설을 돌아보고 스토리 답사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