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폭염 대응능력 키운다
도, 폭염 대응능력 키운다
  • 박정미
  • 승인 2018.08.0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에 특교세등 지원 요청
소방인력 확충-의료기관 설립

전북이 전국에서 폭염대응력이 가장 취약한 자치단체로 발표되자 전북도가 행정안전부에 특별교부세 등을 요청, 소방인력과 응급의료기관 설립 등 폭염대응을 위한 기반시설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본보 2018년8월1일자 1면> 1일 도에 따르면 정부가 전국 252곳의 지자체를 비교한 결과, 폭염 대응 능력이 가장 떨어지는 곳은 전북지역이라고 밝혔다.

폭염취약성지수는 지역별로 더위에 취약한 인구의 비율, 또 소방대원과 의료기관의 수 등을 고려해서 폭염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수치로 나타낸 것.

또 평균 온도에 대한 부분, 민감도, 그에 대응하기 위한 대응 능력 등 3가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지역별로 비교 평가를 한 자료다.

이에 전북도 역시 이상 기후가 일상화 현실을 감안, 폭염 대응도 중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분석하고, 기반시설 구축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이 1일 환경부를 방문, 지역의 열악한 실정을 설명하고 특별교부세 지원을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전국에서 전주시 완산구가 가장 취약했고, 익산, 전주시 덕진구 등이 뒤를 이었다.

이는 평균 기온은 높은데 인구당 소방인력은 적고, 또 응급 의료기관도 상대적으로 적은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더위에 더 취약한 노약자와 어린이들로 범위를 좁혀도 전북은 전국에서 가장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이는 지역의 재정 역량이 부족, 시설을 건립하는 데 한계가 이었기 때문으로 분석되는 만큼 정부차원의 배려가 절실하다.

실제로 폭염에 강한 지자체로 선정된 강원도 화천군은 기온이 낮은 편인 데다 소방인력은 인구 천 명당 24명, 응급의료기관은 십만 명당 4개로 전국 평균을 훌쩍 뛰어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북의 폭염 취약성 지수에 맞춘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특교세 지원이 반드시 성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