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구급대 4분마다 출동
119 구급대 4분마다 출동
  • 정병창
  • 승인 2018.08.0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만 9,347회 출동 3만 8,201명 이송

전북소방본부 119구급대가 올 상반기 동안 4분마다 1건 꼴로 출동 사이렌을 울리며 응급구조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전북소방본부(본부장 이선재)가 발표한 2018년 상반기 119구급대의 구급활동 실적 분석 통계자료에 따르면 119구급대는 59,347회 출동해 37,447건의 구급활동으로 38,201명을 이송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간 대비 출동건수 4,518건(8.2%), 이송건수 2,286회(6.5%), 이송인원 2,143명(5.9%)에 비해 각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발생유형별로는 급·만성질환 등 질병으로 인한 환자수가 23,542명으로 이송인원의 61.6%로 가장 많았고, 질병 외의 환자로는 낙상 4,837명(12.7%), 교통사고 4,833명(12.7%)의 순이다.

환자 발생장소는 가정이 23,071명(60.4%)로 가장 많았으며, 도로 5,813명(15.2%), 상업시설 1,773명(4.7%) 등이다.

이송환자 연령별로는 70대가 7,577명(19.8%), 80대 이상이 6,579명(17.2%), 50대 6,204명(16.3%)로 전체 이송환자 중 70세 이상의 환자가 37.1%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갈수록 고령화 사회로 인해 노인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월별로는 5월 6,855명(17.9%), 1월 6,665명(17.5%), 6월 6,589명(17.2%)등으로 야외활동이 많은 시기(5~6월)에 119구급차 이용이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시간별로는 오전 8시에서 오후 3시까지 16,651명을 이송해 하루 이송건수 대비 43.5%를 차지해 출퇴근 및 활동량이 많은 시간대에 구급활동 빈도가 높았다.

119구급대는 올해 상반기 신속한 응급처치로 심정지 환자 28명의 생명을 구했으며, 생명을 구한 구급대원 및 일반시민 109명이 하트세이버를 수여받았다.

또한 전문심폐소생술(kals provider), 재난현장구급대응훈련 등 전문교육을 추가로 실시해 구급대원의 응급처치능력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백성기 구조구급과장은 “2018년 상반기 구급활동 통계 분석 결과, 구급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대비해 구급품질 향상을 위해 항상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