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시민연대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하라"
민노총-시민연대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하라"
  • 조석창
  • 승인 2018.08.0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정치기본권 보장해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지역본부와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는 2일 성명서를 통해 전교조 법외노조를 즉각 취소할 것을 주문했다.

우선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전교조 법외노조화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 의해 자행된 적폐임이 확인됐다.

문재인 정부는 법외노조를 취소해야 함에도 김영주 노동부장관은 행정조치 취소를 회피하고 있다”며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전교조 법외노조를 즉각 취소하라.

우리는 전교조 법외노조가 철회되고 교육노동자들의 온전한 노동기본권과 정치기본권이 보장될 때까지 단결하여 투쟁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전북교육 시민연대 역시 “10명의 전교조 출신 교육감이 당선됐음에도 문재인 정부가 여태껏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남겨 놓은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

취소를 미적거리면 촛불 민심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일이다”며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 취소 통보를 강력히 요구하며, 교사들의 노동기본권과 정치기본권이 회복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연대의 끈을 놓지 않고 함께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와 관련 전교조 위원장은 청와대 앞에서 2일 현재 18일째 단식농성을 전개하고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