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쓰고 더위탈출!
양산쓰고 더위탈출!
  • 박정미
  • 승인 2018.08.0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폭염에 체열감소효과
부모님 안부묻기는 실천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자 전북도가 부모님 안부 묻기와 양산 쓰기 등 생활 속 실천운동을 전개한다.

홀로 계시는 부모에게 안부 전화하기 운동은 3일까지 도내 온열 환자가 127명에 이르고 이 중 5명이 사망한 데 따른 것이다.

이들 사망자 대부분이 혼자 생활하면서 집 마당에서 온열 질환이나 텃밭에서 일하다 변고를 당했다.

특히 사망한 지 2~3시간이 지나서 발견되는 사례가 많아 자녀나 이웃의 관심이 절실한 실정이다.

양산 쓰기 운동은 남녀노소 누구나 양산을 쓰고 바깥 활동을 하면 몸으로 느끼는 체열감소(최고 10도) 효과로 온열 질환 발생 피해를 줄이려는 취지다.

실제로 양산을 사용할 경우 체감 온도가 10℃이상 저감되는 효과가 있으며 일본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양산을 써서 햇빛 차단할 경우 최대 7℃를 저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도청 직원은 출·퇴근 혹은 출장 갈 때 양산 쓰는 것을 솔선수범하기로 했다.

도는 양산쓰기와 안부 전화하기 운동의 확산을 위해 언론사에 협조를 당부하고 지자체 홈페이지, 외부 전광판 등 온·오프라인 미디어를 활용한 집중 홍보에 나섰다.

전북도 관계자는 “어르신들께 자주 안부 전화를 하고 지속해서 폭염 행동요령을 안내한다면 폭염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