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옥수수밭서 일하던 70대 노인 숨져
폭염 속 옥수수밭서 일하던 70대 노인 숨져
  • 정병창
  • 승인 2018.08.05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록적인 가마솥 폭염 속에서 한 낮에 옥수수밭에서 일하던 70대 여성 노인이 숨을 거뒀다.

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정오께 임실군 덕치면 한 옥수수밭에서 A(72·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숨졌다.

당시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었고 체온은 40도를 넘었다.

이날 임실의 기온은 낮 12시 기준 35.4도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옥수수를 따러 밭으로 나왔다가 열사병으로 쓰러진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