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귀농-귀촌인 유치 박람회 추진
전북도 귀농-귀촌인 유치 박람회 추진
  • 박정미
  • 승인 2018.08.0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자 중심 정보제공 방식
11일부터 상담-홍보전 진행
실패요인 줄여 안정적 꾀해

전국에서 전북을 찾는 귀농인이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가 귀농·귀촌인 유치를 위해 개인 맞춤형 정보 제공 방식으로 ‘수요자 중심의 상담형’ 박람회를 꾀하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6일 도에 따르면 그동안 전시 위주 박람회를 통해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유치를 유도했던 것과는 달리 도내 모든 시·군의 특성과 장점 등을 한자리에서 비교할 수 있도록 새로운 박람회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오는 11일부터 1박2일 동안 서울 양재동 aT센터 4층 창조룸에서 ‘전라북도가 좋다.

함께하는 귀농귀촌!’이라는 슬로건 아래 ‘2018년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홍보전’을 개최한다.

특히 이번 귀농․귀촌 상담·홍보전은 농업․농촌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청년과 여성, 전라북도내 시·군별 귀농귀촌 지원정책 등이 소개된다.

우수정착사례 소개를 통해서는 예비 귀농․귀촌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도록 기획됐다.

또한 단순 귀농·귀촌 정보제공, 지역특산물 홍보·판매 등의 전시성 행사를 지양하는 대신 행정과 시·군별 귀농·귀촌지원센터가 협력하기로 했다.

예비 귀농·귀촌인들에게 맞춤형 정보와 상담 제공 등 긴밀한 소통을 통해 귀농·귀촌시 실패 요인을 줄여 안정적인 정착을 이루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

도가 이처럼 상담형 홍보전을 마련하게 된 것은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수요를 자체 분석해 본 결과 희망자들은 귀농지역 선택 등 기초정보에서부터 작물선택 요령과 같은 구체적 영농정보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실제로 청년층에서는 창농 지원프로그램과 금융 지원 같은 영농정착 지원 정보와 스마트팜에 주목하는 경향이 뚜렷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년층 이상에서는 집 짓기와 전원주택정보 등 농촌에서의 여유로운 삶을 위한 귀촌 관련 정보에 관심이 높았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귀농·귀촌인을 유치하고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일은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어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정책”이라며 “이번 상담·홍보전부터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유치와 정착지원 정책을 수요자별로 유형화하고 특화 시키는 방향으로 보완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홍보전’의 사전 등록자에게는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정보집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홍보전 홈페이지(www.jbretur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