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혁신사업 해결 송지사 직접 뛴다
3대혁신사업 해결 송지사 직접 뛴다
  • 박정미
  • 승인 2018.08.07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혁신경제 장관회의서
부처산재 道사업 적극알려
亞 농생명밸리-상용차 등
제도개선-지원 이끌어낼듯

전북도가 지역의 혁신성장을 위해 정부의 예산이나 제도개선이 시급한 3대 현안사업을 정부 14개 부처 장관들에게 건의하기로 해,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8일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하는 ‘혁신경제 관계 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에서 전북의 자원을 활용한 미래먹거리 산업에 대한 애로사항 설명과 예산지원 등을 요청키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가 주재하고 각 부처별 장관들이 참석하는 만큼, 전북도 입장에서는 의미가 상당하다.

지역의 현안사업들이 여러 부처에 산재돼 있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던 만큼, 이번 회의에서 이를 적극 알리고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특히 문재인대통령의 전북지역 공약인 ‘5대 농생명 클러스터’의 경우 종자와 식품, 미생물과 농기계 분야로 사업이 세분화 되면서 부처도 농림부와 과학기술부, 농진청 등 5개로 산재돼 있는 실정이다.

이에 도는 농림부 주도로 5대 클러스터가 유기적으로 연계, 추진될 수 있도록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통합지원센터’ 운영을 배려해 줄 것을 건의할 계획이다.

또 GM군산공장 폐쇄로 지역경제가 어려워지자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위해 추진 중인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사업’에 대해서도 예타심사 기간 단축도 요청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도가 주력사업의 위기로 지역산업의 근복적인 체질을 바꾸기 위한 것으로, 지역산업위기를 빠르게 극복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배려가 절실한 상황이다.

도는 오는 2023년까지 2천210억 원을 투입해 상용차 산업과 관련한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과 기술고도화 융복합 기술 개발 등을 통해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홀로그램 융합 콘텐츠 실증사업’도 산업기반과 인프라 등 제반여건이 수도권에 비해 부족하다는 이유호 현재 전북도가 참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따라서 도는 지역에서도 실증사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지역실증 의무제도 도입과 지역참여형 가점제 도입 등의 제도 개선 요구사항을 설명할 예정이다.

도는 이외에도 각 사업별 내년도 국가예산 지원 요청과 주요사업에 포함된 7개 세부사업에 대한 정부지원도 요청하기로 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연석회의에 각부터 장관들이 10여명 내외로 참석하는 만큼, 전북 현안 사업과 불필요한 제도개선 부분을 적극 알릴 예정”이라며 “전북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가장 잘 하고 있는 사업을 위주로 선정한 만큼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