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레슬링협회 김동진 상임부회장 전북에서 유일하게 선수단장으로 아시안게임 참가
대한레슬링협회 김동진 상임부회장 전북에서 유일하게 선수단장으로 아시안게임 참가
  • 조석창
  • 승인 2018.08.09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레슬링협회 김동진 상임부회장이 아시안게임 레슬링 단장으로 참가해 관심을 받고 있다.

19일부터 22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되는 2018년 아시안게임에 대한레슬링협회 김동진 상임부회장은 전북에서 유일하게선수단 단장으로 출전하게 된다.

한국레슬링선수단은 임원과 코칭 스태프 10명과 남자 그레코로만형 6명, 남자 자유형 6명, 여자 자유형 6명 등 총18명의 선수들이 출전하게 된다.

지난 인천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의 성적을 거뒀으며,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최소 금메달 5개 이상 획득해 한국레슬링의 제2의 중흥기를 열겠다는 각오다.

이번 대회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남자 그레코로만형 77kg급 김현우(삼성생명)와 67kg급 류한수(삼성생명), 60kg급 김승학(성신양회), 남자 자유형 65kg급 이승철(삼성생명), 57kg급 김성권(상무), 여자 자유형 50kg급 김형주(제주도청), 57kg급 엄지은(제주도청)이 꼽힌다.

김동진 상임부회장은 “선수들의 마지막 체중감량과 컨디션조절에 철저를 기하여,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체육회 이사 및 전북레슬링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김동진 부회장은 대한레슬링협회 상임부회장을 역임하면서 한국레슬링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