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출신 중앙 고위직 발탁 잇따라··· 현안해결 물꼬트나
전북출신 중앙 고위직 발탁 잇따라··· 현안해결 물꼬트나
  • 박정미
  • 승인 2018.08.0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 등
정책결정자 자리 포진
후배 양성-소통창구 역할
정치권 외연 확대 기대

전북출신 인재들이 최근 중앙 고위직 인사에서 줄줄이 중용되면서 전북 현안 해결의 물꼬를 틀 지 기대되고 있다.

우선 심보균 행전안전부 차관(김제)과 심덕섭 국가보훈처 차장(고창)을 비롯, 고창출신 이인재 전 전북도 기획관리실장도 행안부 기획조정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순창출신인 김일재 전 전북도 행정부지사도 정부혁신조직실장으로, 조봉업 전 전북도 기획관리실장은 지역발전 정책관으로, 최훈 전북도 기획관리실장(남원)은 지방세제정책관, 최병관 현 기획관리실장(익산)은 지역경제지원관으로 각각 임명됐다.

이로써 행안부 차관과 양대 실장, 주무국장 등이 모두 전북 출신으로 임명돼 전북 현안해결을 위한 소통 창구가 될 전망이다.

이들 모두 무늬만 전북출신이 아니라, 전북행정에도 직접 몸담았던 인재들이라 전북의 미래를 견인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분들 대부분이 주요 정책결정자 역할의 자리에 포진해 있는 만큼, 이제는 허리급에 해당되는 자리로 전북출신 인재들을 발탁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인재 양성에도 힘을 모아줘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행안부에 이처럼 전북 출신이 대거 포진하면서 중앙부처를 방문하는 전북지역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세상이 변했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그동안 인사에서 소외됐던 전북 출신 고위 공무원들에게 희망의 빛을 줬기 때문이다.

전북 출신 한 공직자는 “정책결정자들이 전북출신이다 보니, 앞으로 남은 기간 후배들 양성에 힘써주길 바란다”면서 “그동안 업무 능력과 관계없이 승진에서 배제됐지만 이제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면 정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도 “문재인 정부 요직에 전북 출신이 해마다 발탁되고 있는 것은 전북도민들이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여당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보낸 덕분”이라며 “전북 출신 공직자의 약진과 정치권의 외연 확대는 낙후된 지역의 발전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