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끝없는 구애로 덕진연못 살려
전주시 끝없는 구애로 덕진연못 살려
  • 김낙현
  • 승인 2018.08.1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수시장 2016년부터 작업
환경부 반대입장에 14번 찾아
홍영표-정동영 등 지원 요청해

덕진연못의 물을 국가 차원에서 개선할 수 있게 된 것은 그동안 전주시가 20여 차례에 걸쳐 정부와 정치권의 문을 두드려 일궈낸 결과물로 평가된다.

그간 도시개발과 유입수량의 부족 탓에 덕진연못의 수질이 악화됐으나, 이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예산이 필요한 만큼 국가 차원의 지원이 절실했다.

이에 따라 김승수 전주시장과 시청 간부들은 지난 2016년부터 환경부를 찾아다니며 덕진연못을 중점저수지로 지정받기 위한 작업에 나섰다.

하지만 중점저수지 지정은 국가에서 관리하는 저수지에 한해 제한하고 있어 쉽지 않았다.

환경부측은 덕진연못이 지자체에서 관리하는 저수지인 만큼 전주시가 자체적인 예산을 들여 수질개선사업을 펼칠 것을 고수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시의 끈질긴 설득작업은 멈추지 않았다.

시는 중점관리저수지 지정을 위해 환경부를 14차례나 방문하며, 후백제 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덕진연못은 그간 제대로 준설이 이뤄지지 않아 미사토 퇴적, 녹조현상 등으로 인한 수질악화로 국가 차원의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김 시장은 수차례에 걸쳐 국회를 찾아다니며 당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홍영표 의원(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과 지역구 정동영 의원(현 민주평화당 대표), 민주평화당 도당위원장인 김종회 의원, 전북출신 강병원 의원 등을 만나 덕진연못이 중점관리저수지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김 시장의 요청에 대해 의원들은 매년 단오제, 연등띄우기 등 행사가 열리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우수하고, 연간 12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관광명소인 덕진연못이 수질악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는 점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하며 수질개선에 필요한 지원을 약속했다.

지역구 의원인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덕진연못은 고려시대부터 각종 민간축제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던 역사 문화적 가치가 있는 장소이자 대표 관광지”라며 “이번 환경부의 중점관리저수지 지정 확정은 덕진연못이 체계적인 수질관리로 전주의 수변·휴양형 저수지로 재탄생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덕진공원을 되살리는 일은 수질 개선이 절대적 조건이다.

하지만 전주시 힘만으로는 도저히 어려워 환경부를 노크할 때 모두가 부정적이었다”라며 “그 어려움을 극복한 것은 정치권과 중앙부처, 헌신적인 전주시 공직자들의 소통과 협치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