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역사문화벨트 '녹두관-꽃동산' 조성 착수
동학역사문화벨트 '녹두관-꽃동산' 조성 착수
  • 김낙현
  • 승인 2018.08.1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안장될 추모공간 조성을 시작으로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사업을 본격화한다.

13일 전주시에 따르면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핵심콘텐츠인 (가칭)녹두관과 꽃동산 조성공사에 착수한다.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은 대한민국 역사상 전무후무한 민관 협치가 실현됐던 전주의 근대 역사를 재조명하고, 관련 유적지와 전적지를 연계한 문화콘텐츠를 강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올 연말까지 곤지산 투구봉 일대에 녹두관을 조성, 현재 전주역사박물관에 임시 안치중인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을 모셔와 동학정신을 추모하는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이곳을 동학농민혁명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새로운 역사문화공간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또한, 조성되는 녹두관 주변에는 꽃동산을 신규 조성해 추모객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자주 찾는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시는 녹두관 조성을 끝으로 1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내년부터 오는 2021년까지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알리는 홍보·교육관인 파랑새관(가칭)과 민(民)의 광장, 쌈지갤러리, 주차장 등을 조성하는 2단계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이 모두 완료되면 아시아 최초의 민주주의를 실현했던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를 바로세우고, 동학의 정신이 스며든 전주정신 정립을 통해 전주시민들의 자존감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앞서, 시는 전주동학농민혁명을 기념·계승할 수 있는 근대민주주의 발원지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앞으로 사업진행 속도를 높여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 공원을 근처의 전주한옥마을과 전라감영, 서학동예술촌 등과 연계해 새로운 역사문화공간으로 발전시켜 새로운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