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사 "정권바껴도 실질지원 더뎌"
송지사 "정권바껴도 실질지원 더뎌"
  • 박정미
  • 승인 2018.08.1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호남권정책협서 쓴소리
벼랑끝 전북경제 친환경차 등
예타-예산 힘 실어달라 건의

송하진 도지사가 “전북경제가 벼랑 끝 위기에 처한 상황은 청와대나 정치권 모두가 알고 있다. 전북도가 이를 극복하기 위해 경제 체질 강화에 나서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행정절차나 예산을 확보하는 일들은 너무나도 더디기만 하다”면서 답답함을 토로했다.

정권이 바뀌어도 여전히 소통되지 않는 일들이 적지 않다는 서운함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송 지사는 13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광주전남 단체장들과 가진 예산정책협의회 석상에서 “정부와 집권 여당에 대한 도민들의 기대가 크다”며 이 같이 건의했다.

대표적인 현안으론 전북경제 체질 강화를 위한 대체산업인 △친환경자동차산업 전진기지 구축 △ 신재생에너지·ESS 융합 기술 클러스터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조성 △홀로그램 콘텐츠 서비스지원센터 등을 지목했다.

이들 사업의 경우 4차 시대에 맞는 걸맞는 사업들이자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과도 궤를 함께 하지만 예타나 예산반영 등 행정절차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송 지사는 이를 싸잡아 ‘과거와 다를 바 없는 상황’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지엠공장 폐쇄, 서남대 폐교 등으로 인해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있다”면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둘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준 도민들의 기대에 걸맞에 당에서 힘을 실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밖에 탄소법과 연금법, 2023 세계 잼버리대회 준비를 위한 잼버리법 등 국회에서 잠자고 있는 3대 법안에도 당 차원에서 힘을 실어줄 것을 건의했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예산과 사업은 규모조정과 수치의 싸움인데, 국회의원 수가 절대적 부족한 전북에 정치적 배려가 필요하다”면서 “호남을 타 지역과 똑 같은 수치의 증액 논리로 접근하면 해결책이 없는 만큼 생존이 걸린 절규라 생각하고, 증액해줘야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대해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전북 예산이 소외되지 않고 다른 예산보다도 더 많이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윤호중 예산결산위원회 간사, 안호영 전북도당 위원장을 비롯해 송하진 전북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등이 참석했다.

/박정미기자 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