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38.9도··· 지역관측 100년만에 최고
전주 38.9도··· 지역관측 100년만에 최고
  • 정병창
  • 승인 2018.08.13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전주시의 한낮 최고 기온이 지역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전주 38.9도를 비롯해 완주 38.6도, 무주 38.2도, 익산 38도, 김제 37.9도, 부안 37.7도 등을 기록했다.

이날 전주의 낮 최고기온은 1918년 6월 23일 전주기상지청의 전신인 전주측후소에서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주기상지청은 당분간 고기압 영향을 받아 한낮 기온이 36도를 웃도는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전주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전주측후소에서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종전에 최고 기온은 1930년 7월 11일 기록한 38.6도였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