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GM-현대중 실직 자녀 교육비 신청 8억원
군산GM-현대중 실직 자녀 교육비 신청 8억원
  • 조석창
  • 승인 2018.08.1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군산공장 및 현대중공업 실직자 자녀 교육비가 총8억7,416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자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서 가동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이후 교육비 지원을 신청한 실직자 자녀 2,014명이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군산지역을 중심으로 실직 근로자 자녀에게 교육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GM 군산공장 및 협력업체 실직 근로자 자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서 실직자 자녀, 군산시 소상공인 폐업 등에 따른 실직자 자녀, GM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무급휴직자 자녀 등이다.

이들에게는 고교생의 경우 수업료 최대 127만2,000원을 비롯해 학교운영지원비 최대 21만7,200원, 수학여행비 초중고 최대 13만원, 교복구입비 중고생 최대 22만원, 방과후교육비 초중고 60만원 등이다.

월별 지원 현황을 보면 4월 273명에 1억5,855만2,000원, 5월 136명에 3,580만1,000원, 6월 1,476명에 6억3,383만9,000원, 7월 129명에 4,596만8,000원 등 총 2,014명에 8억7,416만원이다.

항목별로는 수업료가 285명에 2억7,650만6,000원, 학교운영지원비 326명에 5,270만4,000원, 수학여행비 304명에 3,942만2,000원, 교복비 196명에 4,301만4,000원, 방과후 자유수강권 903명에 4억6,251만4,000원 등이다.

도교육청은 연말까지 실직자 자녀들의 교육비 지원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