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한옥형 국제컨벤션센터 건립 첫 삽 떠
전북대, 한옥형 국제컨벤션센터 건립 첫 삽 떠
  • 정병창
  • 승인 2018.08.1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에 국제 학술대회 등 지역의 대규모 행사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공간이 들어선다.

전북대는 13일 이남호 총장을 비롯한 대학 보직자들과 시공사, 인근 마을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옛 학군단 자리에 새로 건립될 국제컨벤션센터의 첫 삽을 떴다.

생태·자연경관이 우수한 옛 학군단 자리에 들어서게 되는 전북대 국제컨벤션센터는 187억6,000만 원의 국비가 투입돼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면적 6,008㎡, 건축면적 969.3㎡ 규모에 지하 2층, 지상 1층 규모로 건립된다.

이 곳에는 450명을 한 번에 수용해 국제 학술행사 등을 치를 수 있는 대형 컨벤션홀을 비롯해 중소 규모의 11개 세미나실, 영빈관, 레스토랑, 피트니스센터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대규모뿐 아니라 중소 규모의 행사 등도 모두 치를 수 있기 때문에 대형 국제 행사 등 지역의 큰 현안들을 논의할 수 있는 장소가 부족했던 전북지역에도 소중한 자산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ㅁ자형 건물 배치로 넓은 마당을 확보하고 있고, 사방을 둘러싼 모든 건물들이 한옥으로 지어져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주의 브랜드와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주변에 건지산이 둘러싸고 있는 천혜의 생태와 경관 등의 환경적 조건도 한옥형 건물의 고즈넉함과 어우러져 가장 한국적인 캠퍼스 전북대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남호 총장은 “우리 대학의 숙원이었던 국제컨벤션센터 건립은 지역의 대규모 행사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교수회관과 대학가족의 종합복지센터 기능까지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이 컨벤션센터는 아름다운 생태 경관과 어우러져 전 세계인을 매료시킬 우리대학만의 컬트 브랜드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