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 도로 위서 리콜 대상 아닌 BMW 차량 화재
임실 도로 위서 리콜 대상 아닌 BMW 차량 화재
  • 정병창
  • 승인 2018.08.1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4월식 X1 모델
덜컹거리다 보닛서 연기나
15일 오전 4시17분께 임실군 신덕면 국도에서 문모씨(28)가 운전하던 BMW X1 차량에서 불이 나 초기 진화를 시도했으나 실패하자 119에 신고했다. 차량화재로 소방서 추산 17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전북소방본부 제공
15일 오전 4시17분께 임실군 신덕면 국도에서 문모씨(28)가 운전하던 BMW X1 차량에서 불이 나 초기 진화를 시도했으나 실패하자 119에 신고했다. 차량화재로 소방서 추산 17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전북소방본부 제공

15일 오전 4시 17분께 임실군 신덕면 오궁리 하촌마을 부근 도로에서 운행 중이던 BMW X1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차량이 전소해 1천7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운전자 A(28)씨는 "차량이 덜컹거리는 느낌이 들어 정차한 뒤 보닛을 열자 연기가 새어 나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자체 진화하려다 연기가 더욱 확산되자 119에 신고했다.

해당 차량은 2012년 4월식으로 리콜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을 20분 정도 운전하전 중 엔진룸에서 불이 났다"는 A씨 진술을 토대로 차량 화재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