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 시범(PILOT) 사업 예비 선정
전주대,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 시범(PILOT) 사업 예비 선정
  • 정병창
  • 승인 2018.08.1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학교는 교육부가 주관하는 2018년 ‘대학혁신지원 시범(PILOT) 사업에 예비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최종 선정은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8월말 발표 예정)에 따라 ‘자율개선대학’으로 확정되면 결정되는 데 사실상 부정·비리 등 결격 사유가 없는 전주대는 통과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점쳐진다.

‘대학혁신지원사업 시범 사업’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국가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미래형 창의인재 양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선정된 대학은 사업비 20억 원 내외를 수혜 받게 된다.

이로써 전주대는 스스로 미래형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목표와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교육역량 강화를 위한 사업비를 자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대학혁신지원사업 시범 사업’은 총 73개 대학이 신청해 대학별로 제출한 중장기 발전계획을 토대로 서면·면접 평가를 거쳐 11개 학교(권역별 2개교, 수도권 3개교)가 예비 선정됐다.

이 중 전북권에서는 전주대가 유일하게 선정(호남·제주권 2곳)됐다.

이로 인해 전주대는 역량기본 기초교육, 경험기반 전공학습, 비경계 융합교육, 학생주도 진로설계 등 다양한 대학혁신 방안을 추진하며 대학 교육의 질을 한 단계 향상시킬 전망이다.

이번 시범 사업은 1년 동안 운영되며, 성과에 따라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진행되는 ‘혁신지원사업’에 연계하여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

이호인 총장은 “대학혁신지원 시범(PILOT)사업을 통해 개교 이래로 일관되게 발전시켜 온 교육 가치를 실현하고 확산하는 혁신적 사례를 만들겠다”면서 “이를 통해 지역대학의 교육 혁신을 선도하고 지역 발전에 공헌하며, 학생들 스스로가 자신의 가치를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대는 올해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전북 유일, 4년간 40억),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 등 다수의 정부 주관 사업에 선정되었으며, 2주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예비 선정된 바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