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근무한 자동차공장서 차량 부품 빼돌려 금품 챙긴 40대 직원 붙잡혀
자신이 근무한 자동차공장서 차량 부품 빼돌려 금품 챙긴 40대 직원 붙잡혀
  • 정병창
  • 승인 2018.08.1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이 근무하는 자동차 공장서 7개월 동안 2억원 상당의 차량부품을 빼돌린 후 되팔아 금품을 챙긴 40대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완주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4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범행을 도운 협력업체 직원 B(48)씨도 절도 교사, 장물취득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고 장물업자 C(61)씨는 불구속 입건됐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완주군의 한 자동차 공장에서 18차례에 걸쳐 2억원 상당의 차량 부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협력업체 직원인 B씨가 "엔진부품을 가져오면 현금화 해주겠다"는 제안에 절도행각을 벌였다.

B씨는 A씨가 훔쳐온 부품을 서울 동대문구에서 차량 부품 판매업을 하는 C씨에게 되팔아 현금화했다.

이런 가운데 A씨의 회사측은 부품이 계속 없어지는 것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들을 검거한 뒤 범죄 수익금 8,700만원과 차량 부품 1,000여개(1억원 상당) 등을 압수했다.

이에 A씨와 B씨는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C씨는 "장물인 줄 몰랐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수법에 비춰 이들에게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생각보다 피해액이 큰 편이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는 만큼 A씨와 B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