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 효과 위해 연관산업 육성 중요"
"지속적 효과 위해 연관산업 육성 중요"
  • 박정미
  • 승인 2018.08.16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용지 조성-기반 구축시
1조2,500억 부가가치 효과 창출

2023 세계 잼버리 개최를 앞두고 인프라 구축과 연관산업 육성을 통해 전북지역 경제효과를 끌어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이 발행한 이슈브리핑 '2023 세계 잼버리 유치 기대효과 및 극대화 방향'에 따르면 2023 세계 잼버리는 참가 규모 측면에서 큰 이벤트임과 동시에 이벤트 종료 이후 연관산업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어 저비용 고효율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먼저 남은 5년여간의 준비 기간 사회간접자본(SOC) 조기 구축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만금용지 조성 및 기반시설 구축의 속도가 빨라진다면 전북은 3조6천200여억원의 생산증가 효과와 1조2천500여억원의 부가가치 증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

잼버리 대회 기간에만도 방문객 9만여명의 소비로 전북 도내에서 약 755억원의 생산효과와 8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 이미지와 브랜드 홍보로 관광산업 성장 효과가 발생하고 잼버리 종료 이후에는 잼버리 부지를 활용한 관광산업과 캠핑산업의 성장 효과가 예상된다.

향후 캠핑산업의 내수 및 수출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수요를 맞출 수 있는 생산 거점 구축 기회도 얻을 수 있다.

전북연구원은 "잼버리를 통한 기대 효과 중 준비 단계와 행사 기간 단계에서의 효과는 정해진 기간에만 발생하는 단발성 효과여서 지속적인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연관산업 육성 전략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