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강 경유해 상처 남지 않고 회복 빨라"
"구강 경유해 상처 남지 않고 회복 빨라"
  • 윤홍식
  • 승인 2018.08.1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호남지역 최초로 흉터 없이 갑상선암을 제거하는 새로운 수술법인 구강을 통한 갑상선 절제술을 성공했다.

17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이비인후과 홍용태·홍기환 교수팀이 갑상선암을 앓고 있는 40대 여성에게 피부절개 없이 ‘구강경유내시경’ 수술로 갑상선암 치료에 성공하는 등 호남 최초로 갑상선 구강내시경 수술을 도입해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갑상선암은 국내에서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예후가 좋은 경우가 많아 초기에 적절한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다.

하지만 갑성선 수술 시 일반적으로 목의 앞부분 피부를 절개하고 수술을 하기 때문에 수술 후 목에 큰 흉터를 남기게 된다.

특히나 많은 갑상선암 환자들이 젊은 여성이기 때문에 수술 후 상처로 인한 스트레스가 큰 경우가 많다.

전북대병원 홍용태·홍기환 교수팀이 시행한 구강을 통한 내시경 절제술은 피부 절개 없이 입술과 아래 잇몸 사이로 갑상선의 절제를 하는 것으로 흉터가 거의 남지 않으며 회복에 걸리는 시간도 빠르고 통증이 덜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 수술은 기존의 갑상선 내시경 또는 로봇 수술의 단점을 보완한 최신 수술기법으로 전 세계적으로 각광을 받으며 시행되어지고 있는 수술방법이기도 하다.

기존의 겨드랑이나 귀 뒤를 통한 내시경 또는 로봇을 이용한 갑상선 수술의 경우도 보이는 흉터는 없지만 전통적인 목의 절개를 이용한 수술보다 피부를 더 많이 절개해야하기 때문에 그만큼 통증도 심하고 수술시간도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었다.

이비인후과 홍용태 교수는 “구강 경유 내시경 수술은 수술 후 상처가 남지 않을 뿐 아니라 비용도 기존 수술법과 비슷해 흉터에 민감한 여성은 물론 빠른 회복을 원하는 환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