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교육부 수능 확대 '입시경쟁 회귀'" 불만
도교육청 "교육부 수능 확대 '입시경쟁 회귀'" 불만
  • 조석창
  • 승인 2018.08.1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의 2022 대입제도 개편안에 대해 전북교육청은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번 개편안의 수능 위주로 바뀌게 돼 교육과정이 역행하게 됐다는 이유에서다.

교육부는 최근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방안 및 고교교육 혁신방향을 발표했다.

현재 중3학년생이 그 대상이다.

개편안은 수능 정시 전형 비율이 확대됐다.

정시 모집 비율을 30% 이상으로 확대한 것이다.

또 수능 체제는 국어와 수학 영역을 '공통+선택형’ 구조로 개편했다.

사회, 과학 탐구 과목은 문이과 구분을 폐지하고 자유롭게 선택키로 했다.

학교 수업 정상화를 위해 수능과 EBS 연계율을 현행 70%에서 50%로 축소된다.

이와 관련 전북교육청은 정시모집 비율을 확대한 것에 ‘입시경쟁 회귀’라며 불만을 나타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수능전형 비율 확대는 고교 및 대학 서열화와 입시과열을 우려시키고 있다”며 “특히 선택과목 추가로 학생 부담과 특정과목 쏠림현상도 예상된다.

결국 지방 학생들이 수도권 대학 진출이 어려워졌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전북교육청은 이를 위한 대책으로 고교 역량강화를 위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선택과목 확대를 위한 교육력 제고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진로진학상담과 입시지도를 강화하고 대입제도 개편방안을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