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부안군지부 삼계탕-수박 나눔행사
농협중앙회 부안군지부 삼계탕-수박 나눔행사
  • 정병창
  • 승인 2018.08.1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부안군지부(지부장 배인태)와 부안중앙농협(조합장 신순식)은 말복을 맞아 지난 16일, 부안군 상서면 가오리 우덕마을(이장 김태영)을 방문해 삼계탕과 수박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달식은 고령화 등으로 침체돼가고 있는 농촌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농협중앙회가 추진하는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의 하나로 열린 행사로서, 우덕마을은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명예이장’으로, 1,000여명의 본부직원들이 ‘명예주민’으로 위촉되어 있는 곳이다.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은 기업 CEO나 단체장 등을 농촌마을의 ‘명예이장’으로 위촉하고 해당 기업이나 단체의 임·직원을 ‘명예주민’으로 참여시켜 고령화 등으로 인해 점차 활력을 잃어가는 농촌마을에 ‘또 하나의 마을’을 만들어 도농협동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하려는 운동이다.

배인태지부장은 “유난히 무더운 올 여름, 정성껏 준비한 삼계탕과 수박으로 더욱 건강하게 보내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농협은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