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노후도시 재생사업 '한-일' 학술교류
전주대, 노후도시 재생사업 '한-일' 학술교류
  • 정병창
  • 승인 2018.08.1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건축학과는 지난 7~17일까지 약 2주간 토요대(일본 도쿄 소재) 국제지역학과와 함께 전주대와 전주시 일대에서 노후도시 재생사업을 위한 한-일 학술교류 워크숍을 진행했다.

도시재생은 급격한 도시 발달로 발생하는 도심 공동화 현상을 방지하고 침체된 도시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사업이다.

2017년부터 전주대와 일본 토요대는 한국과 일본의 도시재생 성공 지역을 답사하고 학술교류를 진행해 오고 있다.

지난해 전주대 건축학과는 일본 토요대학교와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도쿄 쿄지마 지역에 방문했다.

이번에는 토요대학이 전주대를 방문하여 전주시 일대를 견학했다.

전주는 도시재생이 가장 활발한 지역 중 하나로 구시가지인 한옥마을과 남부시장을 거점으로 꾸준히 청년창업과 관광산업이 확대되고 있는 곳이다.

전주대와 토요대 교수와 학생들은 한옥마을과 남부시장에서 상인들과 의사소통하며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과 관련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건물의 형태와 업종을 분석했다.

특히, 일본 학생들은 남부시장과 청년 몰에 관심을 가졌다.

일본의 전통시장은 관광객을 유치키 위해 식음료 상품 위주로 구성해 현지인들은 찾지 않는다.

하지만, 남부시장은 식음료 외에도 가구, 의류, 생필품 등 다양한 물품이 구성되어 있어 관광객과 현지인이 모두 찾는다는 이유였다.

또, 한옥마을 내 잘 구축된 관광 인프라를 우수 사례로 꼽았다.

다이수케 마츠모토 학생(토요대학교 2학년)은 “일본은 간판만으로 상점을 찾아가야 하지만, 한옥마을은 곳곳에 이정표와 함께 도로명 주소가 표시돼 있어 쉽게 여행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전주대와 토요대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학술 교류를 통해서 한국과 일본의 도시재생 우수 사례를 연구할 예정이며, 이번 ‘한-일’ 학술교류로 얻은 결과물은 보완·발전하여 각자 지역사회에 적용할 예정이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