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대입제도 현장 교사 중심이 돼야
전북교육청 대입제도 현장 교사 중심이 돼야
  • 조석창
  • 승인 2018.08.2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시도교육감협의회 차원에서 대입제도 구성방안을 추진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주요 골자는 현장 고교 교사 중심의 연구단을 꾸려야 하며, 여의치 않을 경우 전북교육청이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육감은 “최근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이 공표됐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많고 박근혜 정권 때의 대입제도보다 후퇴했다는 반응마저 나온다”며 “그동안 여러 시도교육청에서 혁신교육을 계속 해왔고 교육부도 혁신교육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는데, 정작 대입제도는 혁신교육을 막아버리는 개편안을 내놨다. 한 정권 내에서 서로 충돌하는 2개의 정책이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올바른 대입제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결국 헌법이 명령하는 대로 교육은 전문가에게 맡기는 게 옳다고 본다”며, 현장교사 중심의 대입제도 개혁안 추진 방침을 분명히 했다.

대입제도 개혁안을 마련할 현장교사 연구단에는 특권학교의 교사들을 제외하고는 전국의 모든 교사들이 참여해야 한다는 원칙론도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번 대입제도 개편안에도 불구하고 전북의 교육정책은 흔들림없이 추진하겠다”며, 전북의 혁신학교 정책, 평가제도 혁신에 큰 변화가 없을 것임을 강조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