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제 살리기 앞장"
"전북경제 살리기 앞장"
  • 박정미
  • 승인 2018.08.2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대표 김영환후보
예산확보-특별법 입법 집중
"적폐청산 불행 역사 반복"

바른미래당 당 대표에 도전한 김영환 후보는 "위기에 놓인 전북 경제를 살리는데 앞장서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20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어려움을 겪는 전북을 위해 정부가 예산 지원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당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경제를 살리기 위해 예산확보와 특별법 입법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갖고 바른미래당의 당력을 집중 지원하겠다고도 약속했다.

김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이 지방선거 때보다 20%포인트 이상 급락하는 민심의 대이동이 시작되고 있다"면서 "지금과 같은 기조로 계속 나간다면 또 다시 실패한 정부가 되어 적폐청산의 대상이 되는 불행한 역사가 반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기를 바라지만, 바른미래당은 더이상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대안을 마련하는 정당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국정기조를 바꾸는 물꼬를 틀 수 있도록 역할을 맡겠다"고도 덧붙였다.

김 후보는 또 "바른미래당 당 대표 후보 가운데 저만이 유일하게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적통을 이어받았고 민주화운동을 해 왔었다"면서 "20년 정치생활에 단 한 번의 당대표나 원내대표를 해보지 못한 제가 당대표가 된다면 그 자체가 바른미래당의 새로운 변화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현재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중간에서 어정쩡하게 있는 상태"라며 "당 대표가 되면 양극단을 배제하고 국민의 통합과 개혁을 주도하는 중도 통합의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정치생활 20여년 동안 단 한번의 원내대표도 해 보지 못했다. 당 대표가 되면 그 자체가 바른미래당의 새로운 변화의 상징이 된다”며 “바른미래당의 얼굴이 바뀌고 통합을 완성하고 당의 대혁신”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오는 9월 2일 전당대회를 통해 지도부 선출에 나선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