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예술의전당 변강쇠 점 찍고 옹녀 창극 선보여
익산예술의전당 변강쇠 점 찍고 옹녀 창극 선보여
  • 조석창
  • 승인 2018.08.2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예술의전당은 변강쇠타령을 새롭게 해석한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를 다음달 1일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창극으로 최초 관람등급 18금인 이 작품은 변강쇠가 아닌 옹녀를 주인공으로 판소리 특유의 해학과 익살, 풍자가 넘치는 내용이다.

2014년 초연 및 2015년 재공연 당시 평균 객석점유율 90%를 기록하고 프랑스 파이 중심부의 극장 테아트르 드 라 빌에 창극 최초로 공식 초청받아 한국을 넘어 프랑스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바 있다.

국내 창극의 역사를 새로 쓴 이번 작품은 외설적이라는 이유로 잃어버린 판소리 일곱 바탕 중 하나인 변강쇠타령'을 생명력 넘치는 이야기로 재탄생 되었다.

이로 인해 '변강쇠타령'이 색을 밝히는 '호색남녀' 이야기라는 편견을 깨트린다는 점이 이 작품의 특징이다.

원작 비틀기의 고수인 고선웅 연출은 마초 색골남 변강쇠에만 맞춰져 있던 시선에 ‘점’을 찍고, 박복하지만 당찬 여인 옹녀를 주인공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예술의전당 관계자는 “판소리 원작의 약점인 스토리 라인을 강화하고, 변강쇠와 옹녀 등 여러 등장인물을 생생하게 재탄생시켜 외설이 아닌 인간미가 넘치는 이야기로 재해석했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