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태풍 '솔릭' 대비태세 만전
농어촌公 태풍 '솔릭' 대비태세 만전
  • 이신우
  • 승인 2018.08.2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직원 사고예방 사전조치
417개 저수지 58개 배수장 등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박종만)는 21일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임에 따라 태풍 피해에 대비한 비상대비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전북지역본부는 700여명의 전 직원을 동원해 침수와 시설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사전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집중호우 발생 시 배수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417여개의 저수지와 58여개의 배수장 등 농업기반시설을 사전 점검과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비상수문과 경보장치, 비상전력 등을 점검하고 수로의 장애물을 제거해 농경지 등의 침수를 막기 위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사현장의 안전사고 대책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절대지나 급경사지와 같이 토사가 무너질 위험이 있는 곳에 빗물이 스며들지 않게 방수포를 설치하고 있으며 침수에 따른 배전반의 안전성 여부도 일일이 확인하고 있다.

 전북지역본부는 태풍 예비 특보 시 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해 비상대비체제에 돌입할 예정이며 기상과 재해 상황을 24시간 모니터링하면서 대책을 지휘할 계획이다.

또한 배수장과 배수갑문 등의 시설물 가동 인력을 비상 배치하고 해당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급복구동원업체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태풍 솔릭은 21일 15시 중심기압 955ha, 최대풍속 40m/s의 중형 태풍으로 한반도에는 22일부터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종만 전북지역본부장은 “올해 가뭄과 폭염으로 힘들어 했던 농업인들이 태풍으로 또 다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저수지 하류 주민들의 인명과 재산에도 피해가 없도록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