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회 "군산 살리기, 무기한 현장회의 하자"
김종회 "군산 살리기, 무기한 현장회의 하자"
  • 김일현
  • 승인 2018.08.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당 현장최고위서 제안
경제회생본부 설치 책임을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위원장인 국회 김종회 의원(김제부안)이 군산 경제 회생을 위해 매주 한 차례씩, 무기한 현장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현장회의 참여 대상은 국무총리, 기획재정부 장관, 산업자원부 장관이다.

김종회 의원은 22일 “위기의 군산 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선 군산에 경제회생 본부를 설치하고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무기한 현장회의를 개최해야 한다.

군산과 전북 경제가 살아날 때까지 정부가 군산에서 현장지휘를 하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군산시청에서 개최된 민주평화당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제안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은 완전히 실패한 경제정책으로 귀결되고 있다.

특히 군산과 전북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공장 줄도산의 직격탄을 맞은 최대 피해지역”이라며 “군산경제 파탄은 전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탓”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멀쩡하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GM 자동차 군산공장이 문을 닫은 것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이며 다른 지역은 수십 조 원을 투입했지만 유독 군산과 전북의 공장만 폐업의 길로 들어섰다”고 지적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