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유재도본부장, 중형급 태풍 '솔릭' 피해 최소화 만전
전북농협 유재도본부장, 중형급 태풍 '솔릭' 피해 최소화 만전
  • 이신우
  • 승인 2018.08.2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치사항-대처방안 긴급점검
무주 복숭아-사과 농가 방문

전북농협이 한반도를 강타할 태풍 ‘솔릭’의 피해예방을 위해 비상령을 내렸다.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22일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2일 긴급 재해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농업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풍 대비 농업인 대응요령과 태풍 이동경로 등을 농업인에게 실시간 전파 조치하는 한편 부서별 조치사항과 대처방안을 점검하고, 피해예방을 위해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유재도 본부장은 송혁 무주군지부장, 곽동열 무주농협 조합장, 이영철 무주반딧불조합공동사업법인 대표이사와 함께 본격적인 수확을 앞둔 무주군의 복숭아, 사과 재배농가를 찾아 철선지주 및 방풍망 설치 상태, 배수로 정비 등 태풍 대비를 위한 농작물 관리사항을 점검했다.

유재도 본부장은 “6년 만에 우리나라를 관통하는 태풍 ‘솔릭’은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태풍으로 과수 낙과, 벼 쓰러짐, 농경지 침수, 축사 및 시설하우스 붕괴 등의 피해가 예상 된다”며 “농업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범농협이 적극적인 예방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피해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인 재해복구 지원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